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간호협회 중앙회·16개 지부 회장단, 대구지역 코로나19 방역에 지원

[라포르시안] 대한간호협회가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기진단 및 조기치료를 도울 의료인 모집에 나섰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 24일자로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선별검사 대상자 확대에 따른 검체 채취에 필요한 의료인 등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정부, 대구지역서 코로나19 진단·치료 도울 의료인 모집>

간호협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통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고 의료인으로서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 간호사 회원을 대상으로 복지부의 의료인 모집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간호협회 중앙회와 17개 지부 및 산하단체 회장단을 비롯한 협회 임직원부터 지원하고, 전국 모든 간호사 회원들을 대상으로 지원을 독려할 계획이다.

지원 방법은 ▲이름 ▲직종 ▲전공과목 ▲소속 기관 및 주소 ▲전화번호(사무실 및 휴대전화 모두 표기) ▲근무가능 기간 등을 작성한 후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자원관리총괄팀으로 이메일(kymrs1031@korea.kr)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국가적인 의료적 위기 상황에서 의료인으로서의 전문성과 사명을 다하는 것이 나이팅게일 정신이자 간호사의 역할”이라며 “간호사는 독립운동, 6.25 전쟁 등 국가가 어려운 시기마다 최전선에서 국민과 함께 위기를 극복해왔다. 코로나19 역시 전국 43만 간호사들의 힘을 모아 국민과 함께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