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정부,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로 격상..."강력한 대응"

[라포르시안]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위기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서울 정부청사에서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이다.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코로나19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한 것은 지난 1월 27일 '경계'로 올린 지 28일 만이다.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대규모로 일어나고 있는 신천지 집단 감염 사태 이전과 이후는 전혀 다른 상황이다. 기존의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방역 체계와 중앙사고수습본부 체제는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범부처 대응과 중앙정부-지자체의 지원 체계를 한층 강화해 총력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전례 없는 강력한 대응을 주저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집단 감염의 발원지가 되고 있는 신천지 신도들에 대해서는 특단의 대책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뿐만 아니라 전국의 지자체들이 신천지 시설을 임시폐쇄하고, 신도들을 전수조사하는 등 관리에 나선 것은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당연하고 불가피한 조치"이라며 "이는 종교활동의 자유를 제약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역주민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