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정부, '잠재적 분만취약지' 산부인과에도 운영비 등 지원

[라포르시안] 취약지에서 운영 중인 분만산부인과의 운영난 덜어주기 위해 정부가 잠재적 취약지 분만기관 3개소에 연간 5억원을 지원한다. 

보건복지부는 분만산부인과 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지역을 '분만취약지에 준하는 지역'으로 선정해 지원하기로 하고, 이달 26일까지 대상 지역을 공모한다고 17일 밝혔다.

복지부는 2008년부터 인근에 분만 가능한 산부인과가 없는 지역을 '분만취약지'로 지정하고, 산부인과 설치·운영 비용을 지원하는 분만취약지 지원 사업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이와 더불어 지역 내 분만산부인과가 1개소에 불과하고 출생아 감소 등으로 분만취약지가 될 우려가 있는 잠재적 분만취약지 중 3개소를 추가 선정해 분만산부인과 운영비를 연간 5억 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분만취약지 기준 중 1개만 충족하거나 배경 가임인구가 부족한 분먄취약지에 준하는 지역이다. 

지역 내 분만실이 1개소이며, 해당 분먄실을 제외하면 분만취약지가 될 수 있는 지역이다.

한편, 복지부는 2020년 분만취약지로 33개 지방자치단체를 지정했다. 이 가운데 강원 양구군, 철원군 및 경북 영천시는 분만산부인과 설치를 지원 중인 지역으로 올해 내 분만산부인과가 새로 문을 열 예정이다.

정준섭 복지부 공공의료과장은 "앞으로도 분만취약지에 분만산부인과를 새로 설치하는 경우에 시설·장비비와 운영비를 지원하고, 분만취약지로 전환될 우려가 있는 지역은 기존 분만산부인과에 운영비를 지원하는 등 분만취약지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