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정부, 코로나19 확산 대응 요양병원·간병인 실태조사 착수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

[라포르시안] 방역당국이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요양병원과 간병인에 대한 실태조사를 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7일 박능후 본부장 주재로 각 부처 및 시도와 함께 ▲지난 16일 총리 주재 확대중수본회의에서 논의된 안건인 코로나19 발생동향 분석 및 대응 실행방안과 ▲요양병원·간병인 실태조사 방안 등을 논의했다. 

중수본은 특히 이날 회의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협력해 노인 입원 환자가 많은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중국(홍콩, 마카오 포함) 등 특별입국절차 대상지역 여행이력이 있는 종사자와 병인에 대한 업무배제 여부 등을 전수 조사하기로 했다. .

중수본은 그동안 '의료기관 감염관리 주요 대응요령' 안내를 통해 요양병원 종사자나 간병인 중 후베이성 입국자는 필수적으로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권고했다. 특히 간병인은 파견업체 등을 통해 중국 여행력을 확인 후 업무배제 하도록 권고했었다.

이번 실태조사는 전국 1,470여개 요양병원 전체를 대상으로 17~18일 이틀동안 전국 건보공단 지사의 협조로 ▲모든 요양병원 종사자의 중국 등 특별입국절차 대상지역 여행 이력 ▲동 이력 종사자의 업무배제 여부 및 미배제한 경우 그 명단 ▲입원 환자 중 폐렴환자 여부 및 조치 내용 ▲면회객 제한 여부 등을 점검하고 미흡한 사항은 시정토록 할 계획이다.

중수본은 "이번 조사를 통해 요양병원 종사자와 간병인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는 한편, 요양병원이 스스로 감염 예방을 위해 준수할 사항도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