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췌장암 간 전이, 고강도 초음파 열 활용한 ‘하이푸’로 증상 완화

‘췌장암’이란 소화 효소와 호르몬 분비를 담당하는 췌장에 발생한 악성종양이다. 췌장이라는 기관은 우리의 몸속 깊숙한 곳에 위치해 문제가 발생해도 발견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이러한 이유로 초기 발견이 어려워 췌장암 말기에 이르러서야 다른 장기에 전이된 후 치료를 하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췌장암은 다른 암과는 다르게 특별한 전조증상이 없어 알아채기 힘든 만큼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 발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췌장암은 발견이 힘든 암으로 말기에 이르러서야 발견하는 경우가 많고 생존율이 약 10% 정도 밖에 되지 않으므로 신체에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면 적극적인 검사를 통한 치료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췌장암이 3기를 넘어가면 말기라 불리게 되며 췌장암은 가장 안쪽에 위치한 특성으로 제거가 힘들며, 과거처럼 절개한다 할지라도 악성 종양을 제거하는 일이 쉽지 않다.

또한 다른 기관으로 전이된 경우라면 상황은 더욱 악화되며 그 중에서도 간은 다른 장기에 비해 커 간으로 전이가 되는 경우가 많다. 간으로 전이된 경우 한 부위의 치료가 아닌 복합적인 치료를 필요로 해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

최근에는 하이푸를 통해 치료가 어려운 췌장암, 간 전이에 대한 고민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본원에서 시행되고 있는 하이푸 췌장암 치료의 경우 고온의 열을 이용해 암세포 주변 조직에 변성을 주어 개선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비절개로 진행되는 만큼 기존 절개 방식으로 인한 출혈 등의 부작용을 덜어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하이푸만으로는 원하는 만큼의 종양을 제거하기 어려운 만큼 항암치료를 병행하며 상태를 호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하이푸는 비절개로 진행되는 치료인 만큼 항암치료로 인한 부작용이 우려되거나 수술적 요법 이후 급격한 체력 저하 등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하이푸는 췌장암 말기에서 다른 기관으로 전이되면서 개선이 필요한 상황에 적용돼 환자의 고통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도움말: 서울하이케어의원 대표원장 김태희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