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정부, 의료기관·약국에 감염 국가 여행이력 제공 확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사진 출처: 보건복지부

[라포르시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국 이외 지역사회에서 감염이 확인된 국가에 대한 여행이력 정보를 수진자자격조회(건강보험 자격조회), ITS(해외여행이력정보제공 프로그램), DUR(의약품 안전사용서비스)을 통해 의료기관과 약국에 제공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오늘(11일)부터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홍콩, 마카오를 방문했던 입국자 정보가 제공되고, 일본(13일), 대만, 말레이시아(17일)에 대해서도 정보를 순차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태국, 싱가포르 등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지역을 방문한 이력이 있고, 호흡기 등의 증상이 있는 사람이 의료기관과 약국을 방문할 경우 1339 또는 관할 보건소에 신고하도록 안내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현재 수진자자격조회, ITS 등을 통해 대부분의 의료기관이 여행이력 정보확인에 적극 참여하고 있으나, 의료기관내 감염을 차단하고 지역사회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모든 의료기관이 여행이력 정보 확인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