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공영홈쇼핑, 19일부터 마스크 100만개 노마진 판매

[라포르시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으로 시중에서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 100만개를 정부가 노마진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는 10일 오전 서울 정부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공영홈쇼핑은 오는 17일부터 마스크와 손소독제 방송을 긴급 편성해 판매한다. 손소독제는 17일, 마스크는 19일 각각 판매한다.

공급 물량은 마스크 100만개, 손세정제 14만개이다. 

공영홈쇼핑은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1명 당 각 1세트로 제한해 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시중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마스크와 손세정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마크스를 싸게 판매한다는 소문이 돌면 해당 약국은 마스크를 구매하려는 사람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실제로 10일 오전 서대문구에서는 한 약국에서 마스크를 판매한다는 소문을 듣고 마스크를 구입하려는 사람들도 장사진을 이뤘다.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A씨는 "지인이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알려줘 6장을 1만2,000원에 구입했다"면서 "어쩔 수 없이 구입을 하기는 했지만 '호갱'이 된 것 같아 씁쓸했다"고 말했다. KF94 마크스는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가격이 1,000원대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