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중국 산둥성 체류 한국인 가족 3명 신종 코로나 확진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라포르시안] 중국 산둥성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0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2월9일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 정부는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일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우리 정부에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진 판정을 3명은 앞서 1월31일에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여성의 남편과 두 자녀이다. 

이들의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들이 중국이 제공한 양호한 의료환경에서 서비스를 받고 있다”며 "우리 국민 확진자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영사조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