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 서울대병원 등 38개 의료기관서 실시

[라포르시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기관이 오늘(7일)부터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된다. 이미 서울대병원 등 병원 38곳과 수탁기관 8곳이 검사 가능 기관으로 지정됐다.

검사비용 처리에 관한 기준도 마련됐다. 확진·의사환자의 경우 검사비가 건강보험에서 무료로 지원된다. 그러나 의사의 이상 소견이 없음에도 환자의 요구로 검사를 시행한 경우에는 환자가 비용 전액을 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검사 가능 의료기관 명단을 공개했다. 명단에 포함된 민간병원은 코로나 감염증 확진 검사를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1일 검사가능 건수가 기존 200여건에서 3,000건 정도로 대폭 늘어날 것으로 질병관리본부는 전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급여기준도 신설, 오늘부터 적용됐다. 

보건복지부 관련 고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검사 수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긴급사용을 승인한 검사 시약을 사용한 경우에 한해 산정 가능하다. 

수가 수준은 '메르스코로나바이러스' 검사 때와 같은 1회 8만원이다. 상기도 1회·하기도 1회 등 부위별로 최대 2회(16만원)까지 산정할 수 있고, 진단검사 위탁도 가능하다.

의심환자는 환자본인부담금이 면제되지만, 일반진찰과 X-ray 검사 등 다른 진료비용은 기존과 같이 부담해야 한다. 의사의 이상 소견이 없음에도 환자가 요구해 검사가 시행된 경우에도 환자 전액 부담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가능 의료기관 : 38개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가능 수탁검사기관 : 8개소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