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추가 환자 2명 발생...2차 감염자 나와환자수 6명으로 늘어...서울대병원·서울의료원에 각각 격리조치
서울의료원이 면회객 전원에게 마스크를 지급해 의무 착용토록 하고 열감지 장치 가동 등으로 방문관리를 크게 강화했다. 서울의료원에는 오늘(30일) 국내 다섯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격리조치됐다.

[라포르시안]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30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2명을 추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다섯 번째 확진 환자는 32세 한국인 남성으로, 업무 차 중국 우한시를 방문한 후 지난 24일 귀국했다.

이 환자는 평소부터 천식으로 간헐적인 기침이 있고 발열은 없어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관리하던 중 실시한 검사를 통해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조치돼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56세 한국인 남성인 여섯 번째 확진 환자는 2차 감염자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세 번째 환자의 접촉자로 능동감시 대상이며, 시행한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돼 오늘 서울대병원에 격리조치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즉각대응팀이 출동하여 역학조사가 진행 중으로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추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