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정부, 중국 전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오염지역 지정

[라포르시안]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의 중국내 확산으로 국내 유입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오늘(28일) 부터 중국 전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사례정의도 변경해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 발생자는 27일 현재 1,975명인데, 이중 절반을 넘는 1052명이 후베이성에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앞으로 중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은 건강상태질문서를 사실에 맞게 작성해 입국시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발열 등 유증상자는 검역조사를 하고, 의심되는 환자는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즉시 격리하거나 관할 지자체로 연계해 관리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국방부, 경찰청, 지자체 등으로부터 추가 검역인원 약 200명을 지원받아 배치할 예정이다. 

국내 환자 신고·대응·관리를 위한 사례정의도 변경한다. 사례정의란  감염병 감시·대응·관리가 필요한 대상을 정의하는 것을 말한다.   

우선 감염환자 발생이 가장 많은 후베이성(우한시 포함) 방문자는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중 어느 하나라도 확인되면 바로 의사환자로 분류해 격리조치 한다.

후베이성 외 중국 지역 방문자는 폐렴으로 진단되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포함해 격리조치하고,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경우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자가격리 또는 능동감시를 통해 관리한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검역대상 오염지역 확대 및 사례정의 변경에 따라 격리 및 감시대상자가 큰 폭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각 지자체에서는 선별진료소와 격리병원 확충, 감시 및 격리 관리 인력 추가 확보 등 필요 인력과 시설을 적극 동원해 지역사회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