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조치 돌입해야"대국민 담화 발표..."감염 의심되면 1339로 먼저 연락햬야"

[라포르시안] 중국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세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하자 대한의사협회가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의협은 2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TF 회의를 열고 국내 세 번째 확진 환자 발생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의협은 회의 이후 발표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세 번째 확진 환자 발생은 우리 사회가 수동적인 입장에서 벗어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조치에 돌입해야 하는 시점에 도달했음을 의미한다"면서 "위험지역을 방문했고 증상이 의심되는 환자에 대한 대응뿐 아니라 감염증이 더 확산하지 않도록 정부와 의료계는 물론 국민 전체의 집중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각계에 대해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의협은 "국민 여러분과 국내에 계신 중국 여행객에게 말씀드린다"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을 다녀온 분들 중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분은 의원, 병원 등 의료기관을 내원하기 전에 반드시 먼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를 통해 증상을 상담하고 지시에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본인은 물론 조변의 가족과 이웃을 지키기 위한 용기 있는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의협은 "의료계는 어떤 불이익이나 차별 없이 충분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외출 때 반드시 마스크(KF80)를 착용하고, 외출 후 손 위생에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병원 문병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질병을 치료 중인 환자들이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국민들이 지켜줘야 한다는 것이다. 

의협은 "만약 최근 우한 등 고위험지역을 방문한 적이 있으면 발열과 같은 증상이 없더라도 현재 추정되는 최대 잠복기인 2주까지는 불필요한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만약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시작될 때에는 1339로 연락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의사를 비롯한 의료인을 향해서는 "의료기관 앞에는 반드시 눈에 잘 띄는 곳에 '의심 증상이 있는 이들은 1339로 먼저 연락'하도록 안내하고, 1339 연락이 원활치 않으면 원내 전화번호나 관할 보건소 전화번호를 함께 표시해 유선 연락이 먼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의심 환자가 의료기관으로 진입한 경우 신속하게 N95 마스크를 착용하고, 격리조치 후 1339로 즉시 신고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업데이트해 오는 28일 0시부터 시행될 사례 정의와 진료지침을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의협은 "정부는 과거 메르스 사태에 준하는 경각심을 갖고 임해달라"면서 "최악의 경우 중국으로부터의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위한 행정적 준비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최근 2~3주 이내에 중국 후베이성에서 입국한 입국자의 명단을 파악해 정부 차원에서 소재와 증상 발병 여부 등의 전수조사나 추적관리를 건의했다. 

선별 진료가 가능한 보건소는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일반진료를 중단하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선별 진료 및 이와 관련한 대국민 홍보와 안내에 주력할 것을 권고했다. 

아래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의협 관계자와의 일문일답이다.

-환자 스크리닝이 이미 한계한 봉착한 것 아니냐?

최재욱 고려대 의대 교수= 지금까지는 통상적으로는 의심 환자가 사전에 신고하고, 이를 통해 파악하고 관리하는 수동적 감시 시스템이었다면 지금부터는 적극적인 감시체계 구축이 필요하다. 중국 우한 등 후베이성 방문자를 적극 감시해야 한다. 당사자의 신고에 의존하지 말고 위험지역 방문자를 전수조사 하고, 의심자를 적극 관리해야 한다. 그래야 세 번째 확진 환자와 같이 환자를 놓치는 일이 없을 것이다.

-입국금지는 국내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염두에 둔 주문으로 해석된다. 

최대집 의협 회장= 지금 상황에서 중국인 관광객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금지는 필요치 않다. 하지만 후베이성을 비롯한 각 성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 게다가 전파의 속도, 경로, 잠복기, 치명률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 지금은 예상보다 빠르게 전파되면서 질병의 중증도가 높기 때문에 확진자, 무증상 환자 등 감염 원인자의 유입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한 방역 대책이 될 것이다. 중국의 상황을 시시각각 관찰하면서, 필요하다면 신속하고 전면적인 입국금지를 시행 하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고 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과거 메르스 사태의 양상을 비교해달라.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교수= 메르스 사태와 비교하자면 우선 전파 양상이 다르다. 메르스는 병원에서 슈퍼전파자에 의해 대규모로 발생했다. 지역사회 발생은 거의 없었다.사망률도 높게 측정됐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병원 내 유행은 메르스와 비슷하고, 지역사회 감염도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따라서 지역사회 감염까지 대비하면서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 지역사회 감염 발생에 대비한 극단의 대책도 준비해야 한다. 의협과 방역당국이 잘 협력해서 국민의 안전을 위한 특단의 노력이 필요하다.

-마스크 착용에 대한 권고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 

최대집 회장= 호흡기 증상이 있는 국민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해야 한다. 하지만 가급적 외출은 자제해야 한다. 호흡기 증상이 없는 국민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의료기관 내에서는 외과용, 치과용 마스크인 KF80 수준에 해당하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의심자가 의료기관 내 들어왔다면 N95 마스크를 쓰고 진료한 후 당국에 연락해서 격리시켜야 한다. 마스크는 KF80 이상이면 충분하다. 

이재갑 교수= 보충하겠다. 과거 메르스 사태를 보더라도 마스크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양상이 완전히 달랐다.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의료기관 내원자 모두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무엇보다 호흡기 감염증 위기상황에서는 내원을 줄이는 게 중요하다. 특히 면회객을 확실히 줄이는 게 의료기관을 돕고, 의료인이 환자 치료에 전념할 수 있는 길이라는 것을 유념해달라.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