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보령제약 예산캠퍼스, 위염치료제 ‘스토가’ 본격 생산

[라포르시안] 보령제약 예산캠퍼스는 20일 위염·위궤양치료제 ‘스토가’ 소포장(30정)생산을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예산캠퍼스는 지난해 4월 준공 후 10월 말 GMP승인을 획득했다. 이후 첫 생산품으로 스토가 생산을 시작해 1월 둘째 주에 첫 출하를 진행했다.

예삼캠퍼스 규모에서 내용고형제는 8억 7천만정으로 기존 안산공장 대비 3배이며, 최대 5배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스토가의 경우 한 회(1batch) 생산량이 약 500만정으로 안산공장 대비 약 2.5배 증가했고, 포장 속도(소포장 30정 기준)는 약 5배 빨라지는 등 생산효율이 높아졌다.

보령제약 예산캠퍼스가 첫 생산품으로 스토가를 생산한 이유는 라니티딘 중단 이후 지속적으로 처방량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포장(30정)의 경우 조제 처방 편의성으로 인해 약국에서 그 수요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이삼수 보령제약 사장은 “예산캠퍼스는 최첨단 스마트공장으로 필요에 따라 생산량을 효율적으로 조절 운영할 수 있다”며 “현재 시장에서 스토가 소포장 유통량이 부족한 상황은 아니지만 약사의 조제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약국의 재고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