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아주대 의대 교수회 "의료원장 욕설 논란 본질은 직장내 괴롭힘"성명 통해 "이국종 교수에 사과하고 물러나야" 촉구
아주대 의대 이국종 교수.

[라포르시안]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가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에게 욕설을 한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비난을 사고 있는 유희석 의료원장의 사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아주대 의대 교수회는 16일 아주대병원 교수들에게 배포한 성명을 통해 "유희석 의료원장은 이국종 교수를 포함한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사임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논란의 본질이 직장내 괴롭힘에 있다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교수회는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유희석 원장이 이국종 교수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포함한 언어폭력을 가한 사실을 알게 돼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언어폭력은 사건의 동기나 그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그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며 직장 내 괴롭힘의 전형적인 예로, 직장 내 괴롭힘은 비윤리적일 뿐만 아니라 법으로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교수회는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은 애초에 병원내의 고질적 문제였던 물리적, 언어적 폭력, 태움 등이 계기가 돼 만들어진 법"이라며 "솔선해 이런 괴롭힘의 발생을 막고 가해자를 처벌, 징계해야 하는 윤리적, 법적 의무가 있는 의료원의 최고경영자가 가해 당사자라는 사실에 대해 우리는 깊은 우려와 함께 자괴감을 느낀다”고 했다.

아주대병원의 대내외적인 평판도가 높아진 데는 이국종 교수의 공이 크다고 강조했다.

교수회는 "아주대병원은 지난 25년간 경기 남부지역 의료거점병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으며 작년에는 뉴스위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고, 이달에는 국가고객만족도 업종 4위를 차지했다"며 "병원 평판도 이렇게 상승한 데에는 전체 교직원의 노력과 함께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과 귀순 병사 오청성을 치료했고 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국종 교수가 크게 기여했다는 것은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런 점을 들어 교수회는 ▲유희석 의료원장 사퇴 ▲직장내 괴롭힘 문제라는 본질 회피 배격 ▲직장내 괴롭힘 예방 시스템 구축 등을 요구했다.

교수회는 "후배 교수에게 폭언을 해 아주대병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유희석 의료원장은 이국종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즉시 의료원장에서 물러나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개인간의 갈등이나 의료원 운영상의 부처간 갈등으로 오도해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려는 시도를 배격한다"고 밝혔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