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울쎄라·써마지 리프팅, 시술 전 피부 상태 먼저 진단해야

외모도 하나의 경쟁력으로 자리매김하면서 미용치료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 자연스럽게 높아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리프팅을 고려하는 사람들이 많다. 리프팅은 탄력을 잃고 퍼진 피부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고, 아래로 처진 얼굴살로 자칫 우울해 보일 수 있는 인상을 변화시켜주는 시술로 주목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리프팅 시술은 노화를 사전에 예방하는 20~30대 젊은 층부터 처진 피부의 탄력을 되살리고자 하는 중년층까지 고루 효과를 볼 수 있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리프팅 시술을 받는 이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리프팅 중에서도 비침습적인 레이저기기를 이용한 울쎄라, 써마지가 눈길을 끈다. 울쎄라와 써마지는 탄력없이 늘어진 피부와 처진 페이스라인 외에도 팔뚝, 허벅지, 종아리, 복부 등 바디까지 적용할 수 있어 리프팅 시술로 만족도가 높다.

울쎄라리프팅은 고강도 집속 초음파를 강하게 포커싱하여 열응고점을 만든 후 피부의 깊숙한 근막층(SMAS)까지 자극을 주어 콜라겐 재생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얼굴은 물론, 바디에도 적용할 수 있다. 특히 바디 울쎄라의 경우 요즘처럼 활동량이 줄어들면서 체중이 증가하기 쉬운 겨울철에 잘 생기는 지방이나 셀룰라이트, 부종, 근육강직 등의 문제를 개선하여 탄탄한 바디라인을 선사해줄 수 있다.

써마지리프팅은 고주파를 이용해 열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피부의 진피층에서 표면을 조여 피부결을 매끈하고 윤기가 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타이트닝 시술이다. 써마지 역시 바디 전용 팁으로 허벅지, 뱃살 등 탄력을 잃고 처진 피부 부위를 세심히 관리해줄 수 있다.

울쎄라와 써마지 모두 즉각적으로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 아닌 시술 후 약 2~3개월 정도가 지나면서 서서히 효과가 나타나 자연스러운 얼굴 및 바디라인을 선사한다. 지속기간의 경우 개인마다 차이가 있으며 생활습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나 보통 2~3년 정도 유지되며, 두 리프팅 시술을 병행할 경우 더욱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고정아클리닉 고정아 대표원장은, 리프팅 시술 전 디자인 노트를 기록하는 SPT(See, Plan, Treat)를 활용하면 얼굴형과 피부 두께를 디테일하게 관찰하고, 얼굴의 부위와 시술 방식을 어떻게 할지 계획한 후 섬세한 시술을 바탕으로 부족한 곳을 치료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고 전했다. 

리프팅 시술 후에는 본인이 시술 받은 총 에너지와 시술 받은 샷수 등을 디자인 노트에 세세히 기록하여 환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시술이 완료된 후에는 시술 내용을 환자에게 이미지로 전송하여 1~2년 후 재시술을 받을 때도 과거 시술 부위와 강도 샷수 등을 확인할 수 있어 시간이 흐른 뒤에도 최적의 시술이 가능하다.

고정아클리닉 고정아 원장은 “울쎄라와 써마지 리프팅이 비교적 간단한 시술이다”면서도 “정품팁 사용 여부와 의료진의 숙련도와 임상경험 등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선택해야 크고 작은 부작용 우려를 덜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