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척추관협착증 따른 허리통증, 비수술 요법으로 치료 가능

사람의 몸은 노화되면 여러 곳에 문제가 생기곤 한다. 척추, 무릎, 손가락, 발목 등 여러 곳에 다양한 질환이 생기는데, 특히 퇴행성으로 나타나는 대표적인 척추질환에는 척추관협착증이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몸 안에서 신경이 지나는 척추관이 노화되어 좁아지면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신경이 눌리면서 다리저림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보통 35세 이상에서부터 시작해 50~60대에서 많이 발병하며 시간이 갈수록 종아리까지 통증이 심해지기도 한다.

척추협착증이 발생하면 다리가 아파, 오래 걷기 힘들고, 엉치나 허벅지, 종아리, 발끝 등에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허리디스크와는 달리 허리를 앞으로 굽히면 편해지며, 앉아서 쉬면 통증이 덜해 서 있거나 걷기가 점점 어려워진다는 것이 특징이다.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해당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미세현미경신경감압술이나 미니후방유합술 등 수술적 요법으로 치료해야 한다. 그러나 가급적이면 비수술적 요법을 활용해 치료하는 편으로, 최근 시행되는 황색인대제거술은 기존의 수술법과는 달리 주변 조직 손상이 되지 않고, 치료 후 일상으로 빠른 복귀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황색인대란 요추의 뒷부분인 후궁 사이에 위치하며 신경을 덮어 보호함과 동시에 허리에 안정성을 부여하여 굴곡 시 과도한 움직임을 방지하는 역할을 하여 척추에 안정성에 기여하는 정상적인 구조물이다. 하지만 노화 및 퇴행성 변화로 인해 척추불안정성이 초래되며, 황색인대는 자기 기능과 탄력을 잃고, 병적으로 두꺼워져서 신경을 압박하게 되어, 척추관 협착증을 유발 할 수 있다.

황색인대제거술은 1cm미만의 구멍을 뚫어 정상조직(근육, 뼈, 디스크 등)은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정상 탄력을 잃고 병적으로 두꺼워져 신경압박을 유발하는 척추관 협착증 병변인 황색인대만을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시술이다.

이에 허리통증을 유발하는 황색인대를 제거해 좁은 신경관을 넓혀 문제를 제거하고, 통증을 빠르게 없앨 수 있다. 황색인대제거술로 협착부위 신경관을 넓혀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하며, 시술 후 회복 속도가 빠르고 재발율이 낮아 부담이 적다.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척추관협착증은 퇴행성인 만큼 평소 꾸준한 운동이 중요하며, 바른 자세를 유지해 미리 방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