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동물 이어 인체용 구충제도 오남용 우려...약사회 “복용법 준수해야”유튜브 통해 비염 치료 효과 등 퍼져..."다른 목적 의심되면 다량판매 이뤄지지 않도록 해야"
이미지 출처: 관련 유튜브 화면 갈무리.

[라포르시안] 동물용 구충제(펜벤다졸)가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에 이어 인체용 구충제도 암이나 당뇨, 비염 등에 치료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유튜브를 통해 퍼지면서 약국에서 구충제 사재기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대한약사회가 8일 전국 회원약국에 구충제 판매와 관련한 주의를 재차 당부하고 나섰다. 

약사회는 알벤다졸, 플루벤다졸  등의 인체용 구충제가 구충 이외의 목적으로 남용되지 않도록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정보를 제공해 줄 것을 회원들에게 요청했다.

특히 허가·확인되지 않은 효과를 기대하고 구충제를 사용하는 것이 의심되는 경우 다량판매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 기사: 폐암 투병 김철민, 펜벤다졸 복용 공개에 난처한 원자력병원>

약사회는 "최근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검증되지 않은 정보가 무분별하게 유통되어 구충제 관련 사회적 논란이 가중됨에 따른 조치"라며 "지난해 11월에도 인체용 및 동물용 구충제를 판매하는 경우 반드시 구매자에게 용도를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구충제는 용법·용량대로 복용할 경우 부작용이 적은 약이지만 장기간 복용할 경우 두통, 간기능 장애, 혈액 이상 등의 부작용이 발현될 수 있다.

김대업 약사회 회장은 “온라인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구충제와 관련한 왜곡된 정보로 국민들의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 약사회 건강지킴이이자 의약품의 최고 전문가로서 힘써 달라”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