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제약계, 2020년 경영 화두는 "제약강국 위해 글로벌 진출 집중”유한양행·녹십자·한미약품·대웅제약 등 시무식 열어
한미약품은 지난 2일 시무식에서 2020년 경영 슬로건으로 ‘제약강국을 위한 한미의 새로운 도전’을 선포하고 그룹의 힘찬 비상을 다짐했다.

[라포르시안] 주요 제약사들이 지난 2일 일제히 신년회를 개최하고 새롭게 시작하는 2020년 경자년(庚子年) 첫발을 내딛었다. 공통된 목소리는 ‘제약강국’을 위해 글로벌 역량에 집중하자는 것이었다.

유한양행은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열고 새해 각오를 다졌다. 경영지표로 ‘Great & Global’로 정하고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신약의 개발과 신규 사업 확대를 다짐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진정한 글로벌 기업이 되기 위해 생존을 넘어 도약과 성장을 향한 최선의 기회를 끊임없이 만들어야 한다”며 “2020년은 미래를 향한 행보를 더욱 가속화해 새로운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GC녹십자는 전국 공장과 사업장, 해외법인 등 모든 임직원이 화상중계 시스템을 통해 인사와 덕담을 나누면서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지난해 GC녹십자는 3분기 만에 누적 매출 1조 원을 돌파했고,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와 혈우병치료제 ‘그린진에프’의 중국 허가 신청 등 글로벌 시장 공략을 이뤄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우리는 인류의 건강한 삶을 위해 작지만 중요한 목적을 감당해야 한다”며 “기업에도 인격이 있는 만큼 높은 인격을 갖춘 기업으로서 기업의 성공이 구성원과 사회의 풍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은 2020년 경영 슬로건으로 ‘제약강국을 위한 한미의 새로운 도전 2020’을 내놨다.

우종수 한미약품 사장은 그간 많은 성과도 있었지만 그 과정에서 시행착오와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며 그래도 이러한 경험들은 한미약품이 제약강국을 이끌고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게 하는 소중한 자산이 됐다고 설명했다.

우 사장은 “지난 10여년간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하고 내실을 다져왔다. 올해부터 펼쳐질 앞으로의 10년은 지금까지 쌓아온 내실을 기반으로 반드시 괄목할만한 성과를 창출해 내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대웅제약은 ‘글로벌 2025 비전’ 달성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을 다짐했다. 주요 경영 방침은 고객가치 향상, 글로벌시장 진출 확대, 개방형 협력을 통한 혁신신약 개발, 도전과 변화를 주도하는 인재육성 등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글로벌 비전 달성 목표를 위한 변화와 혁신의 원년으로 글로벌 사업확대와 미래 성장동력 육성을 통해 원대한 비전을 향해 나가겠다”며 “40조원에 육박하는 전세계 위식도역류질환치료제 시장진출을 위해 글로벌 임상을 진행하는 펙수프라잔을 필두로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이 글로벌 시장에 인정받는 블록버스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동아쏘시오그룹은 창립 87주년을 겸해 사회공헌활동 영상 시청과 더불어 신년회를 진행했다. 사회공헌활동 영상은 지난해 창립 기념일을 맞아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에스티 등 그룹사 임직원이 직접 참가한 자원봉사 활동 장면을 담았다.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은 “자신의 분야에서 리더가 되어 문제를 발견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전할 줄 알아야 한다”며 “진정한 리더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문제를 해결하고 도전하는 것과 더불어 힘든 사람들을 격려하고 용기를 북돋워 줘야 한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