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2006년생 여학생, 올해 말까지만 자궁경부암 등 예방 HPV 백신 무료접종"

[라포르시안] 질병관리본부는 12일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감염증 예방접종 무료 지원 대상인 2006~2007년 출생 여성 청소년들은 연말까지 예방접종을 당부했다. 

HPV는 생식기 감염을 일으키는 흔한 바이러스로, 지속 감염 시 자궁경부암 등 관련 암의 원인이 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HPV 예방접종률은 지난 9일 현재 85.4%(2006년생)이며, 미 접종자(약 3만 1,715명)는 연말까지 1차 접종을 마쳐야 2차 접종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2006년생의 경우 올해 1차 접종 시기를 놓치면 충분한 면역력을 얻기 위해 필요한 접종 횟수가 2회에서 3회로 증가하게 된다. 게다가 추가접종 비용은 본인부담으로 해야 한다. 

4가 백신인 '가다실'은 만 13세 초과 연령에서 1차 접종 시작 시 3회 접종이 필요하다. 2가 백신인 '서바릭스'는 만 14세 초과 연령에서 1차 접종 시작 시 3회 접종이 필요하다. 

만 12세 여성청소년 46만명의 1차 접종률은 약 66.0%며, 연령별 1차 접종률은 2006년생이 85.4%, 2007년생이 48.5%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2020년 1월부터는 2007년 1월 1일~2008년 12월 31일 사이 출생한 여성청소년을 대상으로 HPV 예방접종(2회)을 무료 지원한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