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텔로머라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 가능성 확인"

[라포르시안] 텔로머라제의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한 논문이 네이처 사이언티픽 리포트지에 실렸다. 

4일 젬백스에 따르면 이스라엘 벤고루온 대학의 Natalie Baruch-Eliyahu 교수 등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텔로머라제 증가 화합물이 뉴로트로핀과 가소성과 연관된 유전자의 발현을 증가시켜 해마 신경세포를 아밀로이드 베타에 의한 독성으로부터 보호한다'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이전의 다른 퇴행성뇌질환 연구에서 사용한 텔로머라제를 증가시키는 화합물(AGS)을 이용해 TERT 유전자와 TERT 단백질 발현을 증가시켰다고 밝혔다.

이들은 증가된 TERT가 신경세포의 성장, 분화와 생존에 중요한  neurotrophic factor (NGF, BDNF)들을 항진시키고, 신경재생과 신경가소성에 중요한 다수의 기전을 통해 아밀로이드 베타에 의한 신경세포의 독성을 줄여 신경세포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음을 증명했다.

저자들은 또 항산화 기능과 항세포 사멸과 같은 기전 역시 신경세포 보호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텔로메라제 유전자나 단백질 발현의 증가를 유발하는 물질이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이 있음을 제시했다.

알츠하이머병은 아직 원인이 명확하지 않으나 노화가 중요한 위험요소중 하나로 지목돼 왔다. 

젬백스는 지난 10여년간 텔로머라제와 노화, 그리고 알츠하이머병과의 연관성에 관한 연구를 지속해 왔다. 

그 간의 연구에서 젬백스는 텔로머라제가 염색체 말단부를 구성하는 텔로미어의 길이를 유지하는 고유의 기능 이외에 텔로머라제 TERT 부분의 16개 아미노산으로 구성된 GV1001 이라는 물질이 특히 신경세포에서 항염, 항산화, 염색체 손상 수리, 미토콘드리아 보호 기능 및 세포사멸을 막는 기능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한편 젬백스는 이러한 기전을 토대로 국내에서 GV1001의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임상 결과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이달 4일(미국시간) 열리는 알츠하이머병 임상시험 컨퍼런스(CTAD)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젬백스 관계자는 "그 동안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GV1001의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서의 기전 관련 연구가 다른 연구기관에서도 유사하게 중요한 것임이 증명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른 연구자들의 연구 내용을 충분히 분석하고 반영해 앞으로의 기전 연구와 임상 연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