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헬스.톡.톡] 백내장, 젊은층도 방심할 수 없다?
문안과 조관혁 원장

전자기기의 대중화로 인해 스마트폰과 컴퓨터 등을 사용하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시야가 흐려지는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일시적인 증상이라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방치할 경우 백내장과 같은 안구 질환을 초래할 수 있다.

백내장은 안개가 낀 것처럼 사물이 흐리게 보이는 증상으로 수정체에 혼탁이 발생해 시야가 흐려지는 질환을 말한다. 사람의 눈 속에는 안경 렌즈에 해당하는 투명한 수정체가 있는데 이는 빛을 통과시켜 망막에 상이 맺히게 하며 초점을 맞추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수정체가 혼탁해진 경우 백내장이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백내장은 노화에 의해 수정체가 혼탁해져 시력 장애를 일으키지만 젊은 층에게 나타난 백내장의 원인으로는 다양해진 액티비티 활동으로 인한 외상과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스마트폰과 컴퓨터와 같은 전자기기를 생각할 수 있다. 전자기기에서 발생하는 블루라이트는 눈에 피로를 누적시켜 노안, 백내장 발생 확률을 높인다. 이렇듯 더는 젊은 층도 방심할 수 없다.

백내장의 주요 증상으로는 시력이 감소하면서 눈부심이나 대비 감도가 저하되는 것이다. 하지만 눈의 통증이나 염증을 동반하지 않고 시력만 저하되기 때문에, 초기에 자각하기 어려울 수 있다. 시력 저하를 심하게 느끼거나 물체가 두 개로 겹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어느 정도 백내장이 진행된 상태인 경우가 많으므로 안과를 찾아 빠르게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수원 팔달구에 위치한 문안과 백내장센터 조관혁 원장은 “초기 백내장의 경우 약물을 이용하여 백내장 진행 속도를 낮출 수 있지만, 빠른 시력개선을 원한다면 인공수정체를 삽입하게 된다. 이때 단초점 렌즈는 근거리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어 다초점 렌즈삽입술을 통해 근거리, 원거리 두 군데에서 빛의 초점이 맺히게 할 수 있다. 이 방법은 백내장으로 불편함을 느끼는 환자들에게 적합한 방법이다”라고 전했다.

다초점 렌즈인 팬옵틱스 렌즈를 통한 삽입술은 백내장과 노안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수술법 중 하나로 사중초점원리를 적용한 삼중초점 렌즈이다. 기존의 삼중초점 렌즈는 40cm, 80cm, 원거리에서만 제한적인 시야를 제공할 수 있었던 반면, 팬옵틱스는 최초로 사중초점원리를 적용, 원거리뿐만 아니라, 40cm에서 80cm까지 연속적인 시야 확보가 가능해 졌다.

백내장 수술은 렌즈를 눈에 삽입하는 수술인 만큼 정확하고 안전하게 이뤄져야 한다. 수술 전, 임상 경험이 많은 의료진과 생활 패턴, 직업 등 다각적인 면을 고려하여 다초점렌즈를 선택하고 충분한 상담을 통해 신중히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문안과 백내장센터 조관혁 원장은 “백내장은 흔히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으로 알려져 있어 젊은 층에서는 이를 자각하지 못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백내장이 발생하면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이 따르기 때문에 젊은 층에서도 1년에 한 번 정기적인 안과검진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