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수원·삼척의료원 등 12곳 지역거점공공병원 운영평가 'A등급'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2019년 지역거점공공병원 운영평가'에서 서울·대구·수원·삼척·청주·충주·홍성·군산·포항·안동·김천·서귀포의료원 12개 기관이 A등급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복지부는 지방의료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전국 34개 지방의료원과 6개 적십자병원을 대상으로 2006년부터 매년 지역거점공공병원 운영평가를 하고 있다. 참고로 지난해 신축한 영주적십자병원은 시범평가 대상이다.

2019년 지역거점공공병원 운영평가는 지역거점공공병원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공익적 서비스를 강화하며 효율적이고 투명한 운영을 실천해 지역거점공공병원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운영평가는 ▲양질의 의료 ▲공익적 보건의료서비스 ▲합리적 운영 ▲책임 운영의 4가지 영역으로 구성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전산자료, 결산서 등 서류조사, 전문기관의 설문조사와 현지조사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평가결과 서울·대구·수원·삼척·청주·충주·홍성·군산·포항·안동·김천·서귀포의료원 12개 기관이 A등급을 받았다.

전체 평균은 76.1점으로 전년 대비 0.9점 상승했으며, 등급별로는 A등급(12개소), B등급(20개소), C등급(7개소), D등급(없음)이다.

등급구분은 A등급(80점 이상), B등급(70점 이상), C등급(60점 이상), D등급(60점 미만)으로 절대평가 방식이다. 

2006년 첫 평가실시 이후 평균 점수는 전반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올해 평가는 양질의 의료 중 일반진료서비스 점수(60.3점→61.5점), 공익적 보건의료서비스 중 공공보건의료지원 체계 및 연계 점수(82.5점→85.9점), 책임운영 중 윤리경영(65.4점→71.2점), 작업환경(76.5점→80.1점) 점수가 상승했다. 

합리적 운영 점수(76.5점→74.0점)는 소폭 하락했으나 영역별 전반적 점수 향상으로 전체 평균 점수가 상승했다.

윤태호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에 따라 지역거점공공병원이 전 국민 필수의료 보장과 효과적 전달을 위한 공공보건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과 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기반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