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헬스시그널] 거북목 증후군, 방치하면 목디스크로 이어질 수도
척편한병원 이승구 원장

현대인들은 컴퓨터 및 스마트폰의 과도한 사용으로 평소 고개를 숙이거나 목을 앞으로 쭉 뻗는 등 경추에 심한 부담을 주는 잘못된 자세를 취하는 일이 흔하다. 이러한 자세를 습관적으로 반복될 경우, 거북목 증후군의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조심하는 것이 좋다.

거북목 증후군이란 C자 모양의 정상적인 경추 모양이 어떤 원인에 의해 수직 형태로 변한 상태를 말한다. 앞서 말했듯이, 장시간 고개를 과도하게 숙여 경추 인대에 무리가 가해졌을 경우 발생하기 쉽다.

거북목 증후군의 원인으로는 생활습관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개를 푹 숙이고 스마트폰을 장시간 이용하는 경우, 컴퓨터 모니터가 눈높이보다 아래에 있는 경우 혹은 지나치게 높은 베개를 사용하였을 경우, 구부정한 자세를 습관적으로 하는 경우 등 생활 속 잘못된 자세가 주요 원인이다.

더불어 거북목 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상은 어깨 결림, 만성피로, 두통이 있다. 이와 같은 거북목 증후군의 증상을 그대로 방치하게 될 경우 디스크, 인대 및 관절에 무리가 가서 심한 통증을 겪을 수 있다.

특히 거북목 증후군으로 인해 발생하는 두통과 같은 증상은 일시적이라고 생각하여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이들이 많은데, 그대로 방치하기보다는 정형외과를 찾아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라면 다양한 비수술적 치료법을 통해 변형이 일어난 목 뼈를 바로잡고 통증을 완화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잘못되면 목디스크로 발전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신림역에 위치한 척편한병원 이승구 원장은 “거북목 증후군은 도수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법으로도 충분히 개선할 수 있지만, 장기간 방치되어 목디스크로 악화되었다면 고주파 수핵 감압술 등의 적절한 시술을 진행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고주파 수핵 감압술이란 통증을 일으키는 부위를 특수영상 치료장치로 관찰하여 1mm정도 굵기의 아주 얇은 특수 카테터를 삽입해 치료하는 방법으로, 카테터를 통해 고주파 열에너지가 전달되면 돌출되거나 팽창되어 있던 수핵이 응축되고 크기가 작아져 제 위치로 돌아가 누르고 있던 신경 압박이 해결되어 감소시키게 된다.

고주파 수핵 감압술의 장점은 20분 내외의 짧은 시술로 당일 퇴원이 가능하며 숙련된 의료진이 필요한 손상을 최소화하고 정확도 높게 시술하기 때문에 간단한 방법으로도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척편한병원 이승구 원장은 “거북목 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모니터의 높이를 눈 높이에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 또 항상 어깨를 뒤로 젖히고 가슴을 똑바로 펴는 것이 좋다. 그 외에 시간이 틈틈이 날 때 마다 목을 위아래로 가볍게 돌리거나 주물러 주고, 팔굽혀 펴기나 윗몸 일으키기 등 꾸준히 운동을 하면 거북목 증후군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조언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