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성남 어린이집 사건' 박능후 장관 발언 논란...사퇴 요구 쏟아져"자연스러운 발달과정 행동일 수도" 언급에 "2차 가해" 비난 잇따라
복지부 "피해 아동과 부모 마음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

[라포르시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성남시 어린이집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한 발언으로 강한 비판을 받고 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 간 성폭력 의혹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대책을 말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이 성남시 어린이집 사건과 관련한 복지부 대응 상황을 묻자 박 장관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아이들의 성은 보는 시각에 따라 매우 큰 차이가 있다.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 보면 안 되고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는 문제가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사실 확인 이후 전문가들의 의견을 더 들어보고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의혹, 어른 관점서 봐선 안돼">

박 장관의 이 같은 발언 내용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와 SNS 등에 "가해자를 두둔하는 것이냐",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라는 비난 글이 쏟아졌고, "장관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논란이 커지자 결국 복지부가 진화에 나섰다. 

복지부는 지난 2일 저녁 보도해명 자료를 통해 "장관의 복지위 발언은 이번 사태에 대한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라며 "사실관계 확인 후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겠다는 취지에서 한 발언"이라고 했다.

복지부는 "피해 아동과 부모, 그리고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피해 아동의 보호와 재발 방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복지부는 "빠르게 관할 지자체인 성남시와 경찰, 아동보호 전문기관, 아동 관련 교수 등으로 구성된 전문기관협의체에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피해 아동의 보호와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더불어 추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련 부처와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