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삼성서울병원, 전립선암 시술 최신형 하이푸(HIFU) 기기 도입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의료진들의 하이푸 시술 모습.

[라포르시안]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는 전립선암 환자에게 고강도 초음파 집속술을 할 때 사용하는 최신형 '하이푸(HIFU)' 기기를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병원측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한 EDAP-TMS사의 Focal one® 장비는 초음파를 통해 직장벽을 자동 인식하여 보존하고, 치료 속도도 가장 빠르다. MRI를 덧입힌 퓨전 영상 및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국소 치료에 최적화되어 있다.

최근 수술보다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대안적인 치료들이 대두되고 있는데, 고강도 초음파 집속술은 1회 치료로 간단하고 재치료를 하는데 제약이 없어 초기 암환자들이 선호한다. 특히 남성기능과 배뇨기능을 가장 효과적으로 보존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또한 비뇨의학과 이현무·전황균 교수팀은 2017년 3월부터 회음부 조직검사를 시행했다. 

회음부 조직검사는 경직장 조직검사에서 발견하지 못했던 암을 30% 추가로 발견해 전립선암 진단과 관리에 유용하다. 적극적 관찰 혹은 국소적 치료 대상자를 선별하는데도 유용하다는 게 병원측 설명이다.

이현무·전황균 교수팀은 "삼성서울병원은 2004년에도 국내 최초로 하이푸 기기를 도입해 15년간 장기적인 치료 경험을 가지고 있다"면서 "전립선암 치료에 선도적인 역할을 계속 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