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오르락내리락 일교차 큰 날씨, 뇌졸중 등 건강관리 유의해야

오늘(21일)은 낮과 밤의 일교차가 10도 안팎으로 벌어져 특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21일 낮 최고기온은 7~17도(어제 4~12도, 평년 8~15도), 내일(22일) 아침 최저기온은 -2~11도(평년 -3~6도), 낮 최고기온은 14~20도(평년 8~15도)가 된다. 모레(23일) 아침 최저기온은 1~12도(평년 -4~6도), 낮 최고기온은 14~21도(평년 9~15도)가 되겠다.

기상청은 "낮 동안에는 일사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모레(23일)까지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내외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클 경우 가장 주의해야 할 질환 중 하나가 바로 뇌졸중이다. 뇌졸중은 국내 3대 사망 원인 중 하나이며 단일질환 사망률 1위를 차지하는 무서운 질병이다. 

뇌졸중은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혈액공급이 차단되면서 뇌가 손상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 과 뇌혈관이 터지면서 뇌 안에 피가 고여 뇌가 손상되는 출혈성 뇌졸중 (뇌출혈) 로 구분된다. 현재 뇌경색과 뇌출혈 환자 모두 최근 들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고령 사회로 진입하면서 그 위험성은 더 커지고 있다. 실제 국민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뇌졸중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14년 531,287명에서 지난해 595,168명으로 12%  증가했으며, 그 중 50대 이상 환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91%에 이른다.

기온이 낮아질 경우 혈액 응집력이 높아져 순환이 잘 안 되고 혈전이 발생하며, 혈관 수축으로 인해 혈압도 높아지면서 뇌졸중의 위험을 높인다. 때문에 만성질환자와 노년층은 뇌졸중에 노출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뇌졸중을 유발하는 대표적 증상은 고혈압이다. 혈압이 높으면  동맥 경화가 발생하고  혈관이 점차 굳어져 결국 막히게 되는데, 이 경우가 바로 뇌경색이다. 반대로 이렇게 굳어진 혈관이 높은 혈압을 이기지 못해 터지는 것이 뇌출혈이다.

이미지 제공: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일반적으로 뇌졸중의 60~70% 는 고혈압으로 발생하며 당뇨병 환자 역시 일반인에 비해 발병률이  2~3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난다. 또한 고지혈증이 있으면 혈액에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쌓여 동맥경화를 일으킬 수 있어서 뇌졸중 위험도 높아진다. 심장질환도 뇌졸중의 주요 원인인데, 심장내 혈전이 떨어져 나와 혈류를 타고 흐르다가 뇌혈관을 막으면 뇌경색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 노년층에 발생하는 뇌졸중은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으로 혈관이 약해지거나 동맥경화, 혈류순환장애로 생기는 사례가 많은 반면, 상대적으로 젊은 40-50대는 생활습관의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이다. 특히 과도한 스트레스, 과로, 음주, 흡연 등 혈관건강을 위협하는 생활습관이 뇌졸중 주요 원인으로 손 꼽힌다.

전문가들은 기온이 급격하게 변하는 환절기에는 체온을 최대한 따뜻하게 유지하고, 일교차가 심한 새벽이나 아침에 갑자기 찬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할 것을 권고한다. 또한 뇌졸중은 대부분 전조 증상을 통해 신체에 경고를 보내는 만큼, 자신의 몸 상태 변화에 민감하게 대응해야 한다. 뇌졸중의 골든 타임은 대개 3시간 정도로 이야기 되는데, 검사 및 치료 시간까지 감안하면 60분 이내에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뇌졸중 대표적인 전조증상은 갑자기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한쪽 팔다리가 저리고 마비 증세가 오는 경우, 물체가 겹쳐 보이는 증상이다. 그러나 전조증상 없이도 갑자기 발병하는 것이 뇌졸중이기 때문에 전조증상만으로 발병 여부를 예측하기 어렵다. 따라서 확실한 예방을 위해서는 생활습관과 만성질환 관리는 기본이고 주기적인 혈관검진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신경과 강석재 과장은 “뇌졸중은 사망률이 높고 생존해도 신체마비, 의식장애 등 후유증이 남을 수 있어서 평소 혈관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며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이나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