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단국대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확대 운영

[라포르시안] 단국대병원은 환자와 보호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을 추가로 확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병원은 지난 2016년 30병상으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올해 4월에 33병상, 그리고 이번에 64병상을 추가로 확대하면서 총 127병상 규모의 서비스병동을 운영하게 됐다. 

병원에 따르면 이번에 추가로 확대한 병동은 환자와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중앙간호사실 외에 별도의 서브 간호스테이션을 설치해 안전한 밀착 간병시스템을 갖췄다. 

이를 위해 일반병동의 2배가 넘는 간호사, 간호조무사, 병동지원인력 등 간호인력 69명을 배치했다. 병동 중앙 천장에는 환자의 호흡, 심박수, 산소포화도를 24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개별 모니터와 환자 호출 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콜벨 모니터도 함께 설치했다. 

감염 예방을 위해 보호자 면회공간 등의 시설을 정비하고, 높낮이가 조절되는 전동침대, 낙상 에어매트 등을 구비해 환자의 안전과 편의를 높였다.

조종태 병원장은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간병비용 부담을 줄이는 대표적인 환자중심 서비스인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확대해 더 많은 환자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환자안전과 감염관리를 포함한 포괄적인 통합서비스로 지역을 대표하는 병원으로서 책무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