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한미약품 계열사 코리, 중국서 대사성질환 예방 기금 설립
코리 설립자 임종윤 대표(사진 왼쪽)가 북경협화의학재단 쟝위신 이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

[라포르시안] 한미약품은 계열사 코리가 중국의 가장 권위있는 의료기관인 북경협화병원 의학 재단과 ‘대사성 질환 예방 전문 기금' 설립에 대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기금은 대사성 질환과 선천적 결손증의 발생 확률을 낮추고 산모와 아기의 안전과 건강 증진을 도모한다는 취지에서 마련했다.

코리는 한미사이언스 임종윤 대표가 설립한 회사로, 연구와 벤처 투자, 신사업 인큐베이션을 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아시아와 유럽, 미주에 현지 법인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세계 유수 병원과 의료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개발중인 코리 테라퓨틱스 사업부의 맞춤형 헬스케어 센터를 운영하고, 2017년에는 중국과 이탈리아에서 세계 최초의 산모와 어린이를 위한 바이오뱅크 '마더 앤 차일드 앤 비욘드 바이오뱅크'를 설립한 바 있다.

임종윤 대표는 “북경협화병원은 우리의 오픈 이노베이션에 가장 두터운 신뢰와 철학을 공유해왔다"며 "이런 공공의 연구 과제를 위한 기금 조성은 새로운 산학의 해법이며 국경을 넘는 협력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