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식약처, 혈당 측정 '스마트콘텍트렌즈'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마련

[라포르시안] 콘택트렌즈를 이용해 혈당을 측정하는 시대가 머지않아 열릴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스마트콘택트렌즈의 허가·심사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스마트콘택트렌즈는 눈에 착용한 콘택트렌즈에 센서를 넣어 눈물 중 포도당 농도를 측정하고, 이를 혈중 포도당 농도로 변환시켜 스마트폰 또는 다른 IT기기에 전송해 환자관리에 사용하는 렌즈를 말한다. 

현재 국내에서 의약품과 의료기기, 정보통신 기술이 융복합된 스마트콘택트렌즈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구글도 포기한 일을 한국에서는 임상시험을 계획 중인 단계에 와 있다. 

가이드라인은 스마트콘택트렌즈의 전기 기계적·생물학적 안전성을 확보하고 포도당 측정과 콘택트렌즈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요구사항을 담았다. 성능 요구사항은 정확도, 정밀도, 센서의 안정성, 가시광선투과율, 함수율 등이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아직 개발 중인 제품에 대해서 민관협력을 통해 발 빠르게 선제적으로 마련한데 큰 의의가 있다고 식약처는 강조했다. 

식약처는 "스마트콘택트렌즈가 개발되면 하루에도 몇 번씩 바늘로 손가락을 찔러 혈당을 측정하는 당뇨환자의 불편함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가이드라인의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