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중국서 흑사병 발생 '방역 비상'...한-중, 출입국 검역관리 협력 강화

[라포르시안] 중국에서 흑사병(페스트) 확진 환자가 발생해 현지 보건당국의 방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한-중 양국이 출입국 검역관리 협력을 위한 공조체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3일 오전 한국과 중국 간 해외 신종감염병에 대한 검역관리 국제협력 공조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중국 해관총서(GACC)와 '한-중 검역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 GACC는 동식물 및 식품, 약품, 화장품 등 모든 상품에 대한 검역, 수출입 세관 기능, 출입국 인체검역 및 해외감염병 방지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에볼라, 메르스, 조류인플루엔자(AI) 등 해외 신종감염병 출현 등으로 글로벌 보건안보 중요성이 부각되는 상황에서 한-중 양국 간 출입국 검역관리 협력의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재 우리나라 전체 입국자의 약 20%가 중국으로부터 입국하며, 중국은 AI 인체감염증 등이 상시 발생함에 따라 한-중 간 해외감염병 검역관리 협력체계의 구축 필요성이 큰 국가 중 하나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한-중 간 검역협력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출입국 검역실무협의체 구성과 운영, 검역 관리기술 협력 및 해외감염병 환자 출입국 정보와 신종감염병 발생 시 신속한 정보 교류를 위한 공식적 핫라인 운영 등 양국 간 실질적 검역 협력체계의 기틀을 마련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한-중 검역협력 양해각서 체결이 국제보건규약(IHR)에 따른 출입국 단계에서의 해외감염병 예방 관리에 대한 양 국가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인민일보 인터넷판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네이멍구 자치구 출신 환자 2명이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국 보건당국은 2명의 페스트 환자를 격리 조치하고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중국에서는 지난 2001년 티벳자치구에서 페스트 환자가 발생한 적이 있으며, 2004년 청해성에서 8명이 페스트로 사망한 사례가 보고됐다. 지난 2009년에도 중국 청해성 장족자치구에서 페스트로 인한 여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