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잠자리에서 스마트폰 습관, 불면증·우울 위험 높여

[라포르시안] 스마트폰 사용이 부쩍 늘면서 일상 생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가운데 잠을 자기 전에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보거나 게임을 하느라 잠 드는 시간이 더 늦어지는 경우도 많다.

이렇게 잠자기 전에 스마트폰을 하느라 수면을 습관적으로 미루는 사람은 불면증과 우울, 불안 등의 정신건강에도 취약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신여자대학교 심리학과 서수연 교수 연구팀(서수연, 정선주, 안혜영)은 12일 잠자는 시간을 미루는 ‘취침시간 지연행동’을 많이 하는 사람일수록 더 우울하고 불안하며, 불면증 발병 가능성이 더 크다는 연구결과를 수면 분야의 국제 학술지인 'Sleep'지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이 최근 20~30대 성인 106명을 대상으로 수면습관과 24시간 생활습관을 면밀히 분석한 결과, 습관적으로 취침시간을 미루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잠자기 3시간 전에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이 약 4.5배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으로는 스마트폰 사용이 1시간 더 길었다.

특히 취침시간 지연 행동을 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우울 수준은 약 25%, 불안수준은 약 14%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불면증 위험군에 속하는 비율도 취침시간 지연행동을 많이 하는 사람들은 81.5%에 달해 그렇지 않은 사람들(48.1%)보다 훨씬 더 높았다.

서수연 교수는 “잠자는 시간이 습관적으로 늦어지는 것은 수면장애뿐만 아니라 심리적인 문제를 촉발함으로써 삶의 질이 크게 저하될 위험이 있다”며 “스마트폰을 통해 미디어를 즐기더라도 일정한 시간에 잠을 잘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성인에게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