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치매 등 퇴행성뇌질환 새 치료제 개발 단서 찾아내
김기영 교수.

[라포르시안] 순천향대학교(총장 서교일)는 의료생명공학과 김기영 교수와 한국뇌연구원 김형준 박사 공동 연구팀이 치매 및 루게릭병 발병과정에서 일어나는 신경세포 손상 억제기전 및 발병기전을 규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오토파지(Autopha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치매 및 루게릭병 환자의 신경세포에서는 단백질 품질조절시스템의 손상으로 인한 TDP-43 단백질을 포함한 비정상적인 단백질 응집체가 발견된다. 이러한 응집체의 축적이 신경세포 퇴행 및 신경퇴행성질환을 일으킨다.

김기영 교수 연구팀은 TDP-43 단백질에 의한 신경세포 퇴행을 억제할 수 있는 신규 조절경로를 발견하고, 세포 내 비정상 단백질 제거 시스템인 자가포식 경로 활성화를 통해 신경세포 손상이 억제된다는 사실을 초파리 모델과 생쥐세포 모델을 통해 최초로 규명했다.

연구팀은 향후 치매나 루게릭병 환자의 신경세포 내 축적된 비정상 단백질을 제거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기영 교수는 “고령화 사회 진입에 따라 치매나 루게릭병을 포함하는 신경퇴행성질환 환자는 매년 증가 추세에 있고, 과도한 사회적 비용 지출이 예상된다”며 “이번 기초연구를 통해 신경퇴행성뇌질환의 발병기전 규명 및 치료제 발굴에 중요한 분자기전모델을 제시하게 됐다”고 연구성과의 의미를 설명했다.

김 교수는 “향후 초파리 모델을 활용해 치매나 루게릭병 치료제 발굴 플랫폼 개발을 위한 후속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