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연세사랑병원, 인공관절 수술 환자 위한 사랑 나눔 실천

연세사랑병원(고용곤 병원장)이 혈액 수급의 어려움으로 퇴행성관절염 말기 환자의 인공관절 수술이 지연되는 상황을 사전에 막기 위해 지난달 31일 '사랑의 헌혈행사-Give Blood Save a Life'를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환자 치료에 보탬이 되고자 기획된 이번 행사는 병원 임직원들이 헌혈행사에 직접 참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에 인공관절 수술 등 환자 보호자와 인근 공기관 직원도 참여에 협조하며 ‘사랑 나눔’의 의미를 더욱 값지게 했다.

고용곤 병원장은 이른 아침부터 시작된 행사였음에도 불구하고 적극 참여해준 200여 명을 위해 1.000만원 상당의 ‘헌혈장려금’을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은 "이번 사랑의 헌혈 행사에 적극 동참해준 환자 보호자와 인근 공기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 면서 "앞으로도 나눔을 실천하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헌혈 행사를 통해 인공관절 등 수술 시 수혈용 혈액부족 현상 등의 상황을 미리 대비해 혈액수급의 안정화를 높일 수 있었다며, 기증된 혈액은 연세사랑병원 내 수술환자에게 우선 기증될 예정이라고 병원 관계자는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 연세사랑병원(고용곤 병원장)은 지난 1월에도 ‘사랑의 헌혈’ 행사에 적극적 참여하였다. 이러한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3월 대학적십자사 서울남부혈액원장이 직접 전하는 감사패를 받은바 있다. 또한 ‘대한 적십자 창립 114주년 행사’에서 국내 의료기관 중 유일하게 공로상을 수상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