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유방암 환우에게 가장 필요한 건 공감과 위로"

[라포르시안]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은 지난 29일 대전 서구 장태산 산림문화휴양관에서 유방암 환우들과 ‘위드(with) 캠페인’을 진행했다.

위드캠페인은 환우들이 함께 걷고, 함께 배우고, 함께 나누며 암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을 주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이번 캠페인에서 건양대병원 윤대성 암센터 원장과 배인의 외과 교수가 유방암으로 투병 중이거나 완치된 환우 30여 명과 함께 장태산 휴양림을 산책하고 전문의와의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윤대성 암센터 원장은 “유방암 환우들에게 가장 필요한 부분이 공감대 형성과 위로의 말인데, 이러한 것은 의료진이 제공할 수 없는 특별한 힘이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유방암 환우들이 진정한 위로를 받고 삶의 희망이 되도록 암센터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