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2019국감
"청소년 우울증 환자 느는데 정부 대책은 부실"

[라포르시안] 19세 이하 청소년 우울증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3년~2018년 사이 19세 이하 청소년 중 우울증으로 진료를 받은 이가 17만 8,495명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19세 이하의 우울증 환자수는 2015년 2만 4,794명, 2016년 2만 7,201명, 2017년 3만 907명, 2018년 4만 3,739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처럼 갈수록 심각해지는 청소년 우울증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는 아동·청소년 건강증진사업을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시행하고 있지만 제대로 가동되지 않고 있다. 

실제로 사업비 확보 문제, 지자체 의지 부족 등으로 전체 237개소 중 55%인 130개소에서 해당 사업이 시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희 의원은 "우리 아이들이 겪는 스트레스가 정신질환까지 유발하고 있지만 정부 대책은 부실한 실정"이라며 "현재 절반 수준에 머물러 있는 아동·청소년 정신건강증진사업의 확대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