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대장암 환자들, 사진으로 자신의 마음을 찍는 법을 배우다
한림대성심병원에서 진행된 ‘아이엠 카메라 - 마인드 그래피’ 에 참여한 환우들이 야외로 출사를 나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제공: 올림푸스한국

[라포르시안]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한림대학교성심병원(병원장 유경호)과 함께 대장암 환우의 심리적, 교육적 지원을 위한 사진예술교육 사회공헌활동 ‘아이엠 카메라 - 마인드 그래피’ 수료식과 전시회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아이엠 카메라 - 마인드 그래피는 올해 6월 올림푸스한국이 새롭게 시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2015년부터 진행해 온 기존 아이엠 카메라 수업과 함께 암 경험자에게 심리 사회적 지지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림대성심병원에서 진행된 수업에는 성인 대장암 환자 7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8월 9일부터 9월 19일까지 총 6차례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사진의 기초와 카메라 작동법, 라이트페인팅, 미니 스튜디오 촬영 등 다양한 사진예술교육을 통해 자신의 마음을 사진으로 표현하는 법을 배웠다. 한림대성심병원의 의료사회복지사의 진행으로 암 경험자로서 겪은 경험을 서로 공유하고 토론하는 시간도 가졌다.

아이엠 카메라 - 마인드 그래피 참가자들의 작품은 오는 31일까지 한림대성심병원 1층 로비 공간에 전시된다.

올림푸스한국 박래진 CSR&컴플라이언스 본부장은 “앞으로도 환우들의 치료와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