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2019국감
정기현 원장 "국립중앙의료원은 잊혀진 아이"

[라포르시안]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자신이 맡고 있는 기관을 '잊혀진 아이'에 비유했다.  

정 원장은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국 립의료원의 위상이 어떻다'고 생각하느냐는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렇게 답변했다. 

오 의원은 "지금 국립중앙의료원의 위상이 말이 아니다. 이전도 못하고 위상은 실추됐다. 국립중앙의료원이 아니라 버림받은 아이 아니냐"고 물었다. 

답변에 나선 정 원장은 "버림받은 아이가 아니라 잊혀진 아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러면서 "국립중앙의료원은 위상을 회복하려면 이전 문제와 교육병원의 기능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오제세 의원은 "그렇게 되려면 국립중앙의료원이 빨리 이전 신축해야 한다"며 "그래서 오송으로 이전하는 게 합당하다. 오송은 보건의료산업의 중심지"라며 오송 이전론을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