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복지부 "의사-환자 원격의료, 의료 취약층 위해 필요"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가 원격의료 도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이같은 정책 방향 아래 의료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원칙적으로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 도입이 필요하다고 분명히 한 것이어서 앞으로 움직임이 주목된다. 

1일 국회에 따르면 복지부 스마트헬스케어규제개선추진단은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장정숙 바른미래당 의원이 의료인-환자 간 원격의료에 대한 복지부의 입장을 물은 데 대해 최근 이렇게 서면으로 답변했다. 

복지부는 답변서에서 "도서·벽지, 거동의 어려움 등 지리적·신체적 여건으로 의료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환자를 위해 원격의료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재 복지부는 도서·벽지, 군부대, 원양선박, 노인요양시설 등에서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복지부는 "원격의료를 비롯해 정보통신 등 기술 발전은 우리 국민들이 더 나은 의료서비스 이용을 가능케 하는 수단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우리 의료체계를 왜곡시키지 않고 안전성이 확보되는 범위 안애서 기술발전이 보건의료 분야에 활용되도록 정책적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이런 정책방향 아래서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에 반대하는)의료계와 계속 대화하고 소통해 갈 것"이라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