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자생한방병원 "임신 중 침치료 안전성 확인"
한의사가 환자에게 침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이미지 제공: 자생한방병원

[라포르시안] 임신 중 침치료가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자생한방병원은 척추관절연구소 문혜연 한의사 연구팀이 임신 중 침치료의 안전성을 살펴본 결과 침치료가 조산과 사산, 유산에 유의미한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SCI(E)급 국제학술지인 ‘BJOG: An International Journal of Obstetrics and Gynaecology' 9월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표본코호트 데이터베이스에서 2003년부터 2012년 사이에 임신 진단을 받은 여성 2만799명 가운데 침치료를 받은 임산부(침군) 1030명(4.95%)과 그렇지 않은 임산부(대조군) 1만9749명(95.05%)을 비교했다. 임신 기간은 첫 진단 시점부터 38주까지로 정했다.

두 군의 분만 결과를 비교하기 위해 임신 진단 후 유산 진단 코드가 없으면서 정상분만, 조산, 사산 진단 코드가 있는 임산부를 분석했다.

침치료가 정상분만과 조산, 사산에 영향을 주는지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로지스틱 회귀분석(Logistic regression)을 시행하고, 나이, 소득수준 등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인은 보정했다.

침군 1,030명 중 조산은 87명에서 발생했으며 사산은 없었다. 대조군 1만9749명 중에서는 조산이 1368명, 사산이 7명이었다. 침군에서는 사산이 발생하지 않아 조산의 경우만 대조군과 비교분석을 실시했다.

연구팀 분석 결과 침군과 대조군 간 분만 결과에서 조산의 유의미한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

또 침군과 대조군에서 당뇨, 고혈압 등을 지닌 고위험 임산부를 따로 분석한 결과 침치료를 받은 고위험 임신그룹은 총 378명이었으며 그 중 27명에서 조산이 발생했다. 대조군에서 고위험 임산부는 총 6939명이었으며 456명이 조산했다.

고위험 임신에 대한 분석한 결과도 침군과 대조군의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침군의 정상분만 및 조산 그룹에서 침치료 평균 횟수는 각각 3.58±5.68회, 4.28±4.73회였다. 침군의 정상분만 그룹에서 가장 빈번한 침치료 상병은 기능성 소화불량과 요통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를 연령과 소득 수준 등으로 층화 분석한 결과 ▲35세 미만과 35세 이상인 경우 ▲단태임신의 경우 ▲소득 수준의 차이가 있는 경우에도 침군과 대조군 간 조산 위험에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 문혜연 한의사는 “이번 연구는 대규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침군과 대조군에서 분만 결과가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며 “침치료는 임신 중 자연스럽게 겪는 소화불량, 요통 등에 즉각적인 효과를 보이면서도 무해하다. 따라서 임산부의 불편감을 완화시킬 수 있는 치료법으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