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헬스.톡.톡] 하이푸 시술로 절개 없이 자궁근종치료...가임력 보존

최근 가임기 여성들 사이에서 자궁근종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고 있다. 35세 이상의 여성에서 절반에 가까운 여성들이 진단받고 있으며 최근 들어 그 연령대가 점차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자궁근종은 향후 난임이나 불임의 원인이 되기도 하는 만큼 적극적으로 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궁근종증상이란 자궁의 근육층에서 발생하는 양성 종양이다. 악성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비교적 낮은 편이지만 조기에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난임,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초기 대처가 중요하다.

따라서 꾸준한 산부인과 검진은 물론 증상이 의심된다면 빠르게 의료기관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개인차가 있어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는 만큼 더욱 각별한 주의를 필요로 한다.

기존에 주로 사용된 자궁근종치료는 침습적인 수술요법이 주를 이뤘다. 병변 부위를 절제하거나 자궁적출술, 복강경수술 등이 시행됐기 때문에 절개가 요구되는 만큼 자국이 남았고 향후 임신도 불가능한 만큼 여성들이 느끼는 부담감이 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최근 산부인과 개원가에서는 이런 문제점을 보완한 비침습적 요법인 하이푸치료가 시행되고 있어 여성들의 부담감과 두려움을 최소화하고 있다.

하이푸 시술은 비절개 방식으로 고도의 초음파를 한 점으로 모아 발생하는 고열을 이용하여 근종을 태워 괴사시키는 원리를 지니므로 자궁을 보존해 향후 임신이 가능하며 빠른 회복이 가능하기에 단기간 내 일상으로 복귀가 가능하다.

이지스로앤산부인과 선릉점 이재성 원장은 “최근 비침습 하이푸 시술 관련 상담이 많아진 게 사실이지만 단순히 비수술이라고 무작정 선택하기 보다는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갖춘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면서 “시술에 앞서 정밀 MRI 검사를 통해 병변의 위치와 개수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시술이 진행되어야 고열을 이용하기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화상이나 신경손상등의 문제점을 최소화하고 높은 만족도를 기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