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식약처 "강아지 구충제, 암환자 복용 금지...안전성·유효성 입증 안돼"

[라포르시안]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SNS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이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 펜벤다졸 복용을 금지하는 경고문을 발표했다.

식약처는 23일 설명자료를 내고 "강아지(동물용) 구충제의 주성분인 '펜펜다졸'은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과 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라며 "사람에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특히 말기 암환자는 항암치료로 인해 체력이 저하된 상태이므로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발생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식약처는 이어 "항암제와 같은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엄격히 관리되는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증명해야 식약처에서 허가하고 있다"면서 "항암제로 허가를 받지 않은 펜벤다졸을 암환자는 절대로 복용하지 말고, 의약품을 복용하기 전에 반드시 의사·약사 등과 상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