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2019국감
성조숙증 환자 크게 늘어…"예방과 치료 정부가 지원해야"

[라포르시안] 성조숙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가 최근 들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이 공개한 성조숙증 환자 현황에 자료를 보면 2014년 7만 2,246명이었던 환자 수는 2018년 10만 2,886명으로 2014년 대비 42.41%나 증가했다. 

올해에는 상반기에만 7만 4,999명이 성조숙증으로 병원 진료를 받았다.

구체적으로 2018년의 경우 성조숙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남아가 1만 1,099명, 여아는 9만 1,787명으로 여자 환자가 8.27배 많았다. 

연령별로는 남아는 10세 미만이 4,324명, 10세 이상은 7,385명으로 10세 이상 환자가 더 많았다. 여아는 10세 미만은 6만 9,550명, 10세 이상은 3만 2,291명으로 10세 미만 환자가 월등히 많았다.

성조숙증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비정상적으로 빨라져 이차성징이 빠르게 발생하는 질병이다. 

소아비만, 환경호르몬, 유전적 요인, 스트레스 등의 영향요인으로 발생된다고 알려져 있으나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

최도자 의원은 "성조숙증은 조기에 발견하면 치료가 충분히 가능한 만큼 정기검사 등을 통해 성조숙증 예방과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