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고관절 인공관절수술, 10건 중 8건 수혈...최소수혈 정착 필요
정형외과 노재휘 교수.

[라포르시안] 고관절(엉덩이) 인공관절 수술을 받은 환자의 평균 수혈율이 80%를 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사회적 비용도 증가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은 정형외과 노재휘 교수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이용해 2007년부터 2015년까지 수행된 고관절 인공관절 치환술 16만7,439건을 분석한 '국내 고관절 인공관절치환술의 수혈 경향'이란 연구결과를 SCI급 학술지인 'Transfusion' 최신호(2019년 7월호)에발표했다고 28일 밝혔다.

노재휘 교수팀이 양극성 반치환술, 인공고관절 전치환술, 인공고관절 재치환술 등 3그룹으로 나누어 각각의 수혈률과 수혈량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5년가지 9년 동안 인공관절치환술 전체 수술에서 수혈을 시행한 평균 수혈률이 82.7%로 조사됐다.

수혈률이 가장 높았던 때는 2010년(84.4%)이고 수혈률이 가장 낮았던 시기는 2015년(79.9%)이다. 매해 수혈률은 큰 변화가 없는 상태이며, 고령환자의 증가로 인해 매해 인공관절 수술이 증가함에 따라 전체 수혈량도 전반적으로 같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번 연구에서는 병원등급별, 지역별, 성별, 연령별 수혈률에 대한 조사도 함께 진행했다. 병원 등급별로는 개인병원이 95.8%로 수혈률이 가장 높았고 종합병원은 84.1%, 상급종합병원의 수혈률은 69.9%로 상대적으로 낮은 비율을 보였다.

지역별로 수혈율을 보면 충청북도의 수혈률이 91.4%로 가장 높았고, 대구가 72.9% 가장 낮았다. 연령별로는 70세 이하는 74.9%, 70세 이상에서는 87.6%의 수혈률을 기록했다. 성별에 따른 수혈률은 여성이 87.0%로 남성(75.3%)보다 더 높았다.

연간 수혈 비용의 경우 2007년 10억 6,900여 만원에서 2015년 20억 8,000여 만원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나타냈고, 이는 수술이 증가함에 따라 전체 수혈량 및 비용도 전반적으로 같이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노재휘 교수는 “심평원에 보고된 자료를 통해 어느 병원에서 누가 인공관절수술을 하더라도 거의 대부분 수혈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수혈은 그 자체만으로도 부작용의 가능성을 안고 있기 때문에 수혈을 최소화하고 수혈이 필요한 상황이더라도 적정량의 수혈로 치료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무수혈 프로토콜 혹은 환자혈액관리 프로그램의 개념을 정착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 교수는 “현재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혈액 보유량은 적정 보유량(7일분)에 못  미치고 있는데다 헌혈을 주로 하는 10~20대 인구가 줄면서 혈액 부족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앞으로 노인 인구가 증가하고 고관절 인공 관절 치환술이 필요한 환자 수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수혈로 인해 매년 20억 이상의 비용이 발생하는 것을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