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국방부, 수도·대전·양주병원 '수술집중병원' 육성…단체 실손보험 도입

[라포르시안] 국방부는 14일 '2020-2024 국방중기계획'을 통해 병사 단체 실손보험 도입 등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군 의료체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 계획에서 2021년까지 병사 단체 실손보험을 도입하고 민간병원 진료승인 절차를 간소화해 장병 진료여건을 증진하겠다고 밝혔다. 

군 병원은 선택과 집중에 따라 특성화·효율화할 방침이다. 

수도·대전·양주 병원을 수술집중병원으로 육성하고 나머지 군병원은 요양·외래·검진 등으로 기능을 조정하고 그에 맞게 의료인력을 배치하기로 했다. 

특히 2020년부터 외상환자 치료를 위한 국군외상센터를 운영한다. 

또 응급환자는 소방 등 범부처 협력에 기반해 골든타임 내 최적의 의료기관으로 후송·치료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2020년 의무후송전용헬기 8대를 운영하고 민·관·군 응급후송헬기 공동 활용을 통한 응급환자를 후송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