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충북대병원, 망막 수술 5,000례·안구 내 주사 1만 3,000례 돌파
왼쪽부터 채주병, 김동윤 교수

[라포르시안] 충북대병원은 최근 안과 망막진료팀(채주병, 김동윤 교수)이 망막 수술 5,000례 달성과 안구 내 주사 1만3,000례 이상 시술이라는 성과를 냈다고 14일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망막진료팀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유리체 망막 질환 환자 진료를 하고 있다. 

특히 24시간 응급 진료 및 수술을 통해 청주를 포함한 충북 지역의 망막질환 환자의 신속한 진료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안구 내 주사 시술은 연령 관련 황반변성, 망막혈관질환 그 밖의 황반부질환의 치료를 위한 대표적인 시술로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안구 내 주사 시술이 필요한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병원은 외래 내 감염관리가 잘 되어있는 주사공간을 마련하고 진료 직후 바로 안구 내 주사까지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김동윤 교수는 "안과에 내원한 환자들이 진료 직후 안구 내 주사가 필요한 경우 외래에 마련한 안전한 시술 공간에서 빠른 시술을 받을 수 있어서 과거에 비해 환자 안전과 진료 만족도가 상승했다"고 전했다. 

또 유리체 망막수술은 망막박리, 당뇨망막병증, 포도막염 등 실명을 초래하는 질환에 대한 수술로써 수술이 매우 어려워 수술 술기를 익히는데 오랜 기간을 요하는 까다로운 안과 세부 분야이다. 

채주병 교수는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망막진료팀은 무봉합 최소침습 유리체절제술을 대부분의 수술에 적용해 빠른 회복과 좋은 수술결과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