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심평원 직원' 사칭한 금융사기 주의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심사평가원 직원을 사칭해 요양병원 직원들에게 금융상품 판매를 허용해달라는 사례가 발생해 유사피해 예방을 위한 요양병원의 주의를 당부한다고 13일 밝혔다.

심평원에 따르면 최근 전남 여수의 한 요양기관에 자신을 심사평가원 박모 과장이라고 사칭한 여성이 전화해 병원을 방문해 직원들에게 금융상품을 홍보·판매하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여성은 이어 병원측에서 공문을 보내달라고 요구하자 심사평가원 윗분의 부탁으로 전화를 한 것이라며 금융상품 판매를 거듭 요청했다.

심평원은 이 사실을 파악한 즉시 요양기관 홈페이지에 공지해 유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알리고, 이같은 요구를 받으면 심평원과 경찰 등에 즉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형호 심평원 고객홍보실장은 "심평원에서는 금융상품 가입이나 계약 권유 등 업무 이외의 어떠한 내용도 의료기관에 요청하지 않고 있다"며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