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온열질환 구급활동 통계 보니. 60대 이상 폭염에 취약

[라포르시안]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는 13일 올해 여름 폭염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활동과 최근 3년간 폭염피해 온열질환 관련 구급활동 통계를 발표했다. 

통계를 보면 2016년부터 올해 8월 9일까지 온열질환 의심 등 총 601건의 폭염피해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이 가운데 418명을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했고 183명은 활력징후 측정 후 냉찜질, 이온음료 공급 등 현장 응급처치 했다.

연도별 폭염피해 구급활동은 111년만에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지난해가 414건으로 가장 많았고 폭염일수가 가장 적었던 2017년이 56건으로 가장 적었다. 2016년이 83건, 올해는 9일 현재까지 총 48건을 출동했다.

환자 유형으로는 열 탈진 360명(59.9%)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열사병 133명(22.1%), 열실신 59명(9.8%), 열경련31명(5.2%) 등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61세 이상이 353명(58.8%), 51~60세까지 110명(18.3%), 41~50세까지 62명(10.3%), 31~40세까지 29명(4.8%) 등의 순이다. 

이달 9일 기준으로 올해 폭염특보 발효 일수는 11일간으로 전년도 24일간에 비해 13일(54.2%↓)이 감소했다. 폭염피해 발생 환자 수도 전년도 411명에서 올해는 48명으로 363명(88.3%↓)이 줄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본인이 덥다고 느끼면서 현기증, 메스꺼움, 두통, 근육경련 등의 증세가 나타날 경우 온열질환임을 의심해 봐야한다"면서 "이런 증상이 발생하면 참지 말고 주변에 알리고 119로 도움을 요청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60대 이상 고령자의 경우 기온이 최고조로 올라가는 오후 2시~ 오후 5시 사이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냉방시설이 갖춰진 실내에서 활동하고, 이온 음료 등 물병을 항상 몸에 지니고 다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