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in사이트
부산 식당 ‘A형 간염’ 확진 100명 넘어..."고위험군 예방접종 필요"
조개젓갈. 사진 제공: 대동병원

[라포르시안] 부산의 한 식당을 이용한 손님이 집단으로 A형 간염에 감염돼 우려가 커지고 있다.

9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 8일 부산 지역 내 A형 간염 집단 감염 확진 환자 수가 103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모두 같은 음식점을 이용했으며 감염자 중에는 해당 식당 사장과 종업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감염자들은 대부분 6월 초부터 7월 중순까지 해당 식당을 방문했으며, 모두 반찬으로 내놓은 중국산 조개 젓갈을 섭취한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A형 간염의 잠복기가 최대 50일에 달해 향후 추가 감염 환자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A형 간염 바이러스(HAV)에 의한 급성 감염 질환인 A형 간염은 대부분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 등을 섭취했을 경우 감염되며, 전염성이 강해 환자와의 접촉만으로도 감염이 될 수 있어 가족이나 인구밀도가 높은 학교, 군대 등에서 집단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평균 30일에서 길면 50일까지의 잠복기 후 증상이 나타나며 발열, 식욕저하, 구역, 구토, 복통, 설사 등 다른 질환과 유사하나 1차 증상 후 일주일 이내 황달 징후가 발생해 소변이 콜라색으로 변하거나 전신 가려움증 등이 나타난다. 황달 후에는 1차 증상은 사라지게 되며 황달은 2주 정도 지속된다.

A형 간염은 항체 검사를 통해 확진이 가능하나 아직까지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아 고단백 식이요법 및 간 휴식과 대증요법이 주된 치료이다. 대부분 환자 대변으로 배설되어 전파되므로 배설물을 격리하고 전염성이 높은 시기인 황달 발생 후 일주일 동안은 환자 및 가족들의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A형 간염 바이러스는 85도 이상 1분 가열하면 사라지기 때문에 끓인 물을 마시고 음식을 충분히 익힌 다음 섭취하도록 한다. 음식 섭취 전, 요리 전, 화장실 다녀온 후, 요리하기 전, 기저귀를 갈고 난 후에는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

A형 간염 환자 고위험군은 예방 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 만성 간질환자, 간이식 환자, 혈액제재를 자주 투여 받는 혈우병 환자 등 만성질환자와 직업별로는 의료인, 외식업 및 보육 시설 종사자 등이며 상황별로는 A형 간염 유행지역 여행자 또는 근무 예정자이다.

부산 대동병원 소화기내과 임태원 과장은 “A형 간염은 위생 관리가 좋지 못한 저개발 국가에서 많이 발병되나 최근 위생적인 환경에서 자란 20∼30대에서도 발병률이 급증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A형 예방접종은 1회 접종 후 백신 종류에 따라 6∼18개월 후 추가 접종을 하면 95% 이상 간염 예방에 효과를 얻을 수 있으니 예방접종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