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한국콜마, "아베 대단한 지도자" 친일·여성비하 영상 직원조회 때 틀어
이미지 출처: JTBC뉴스 보도화면 갈무리.

[라포르시안] 지난해 CJ헬스케어를 인수하면서 본격적으로 제약사업 분야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한국콜마가 직원 월례조회 때 한국 여성을 극단적으로 비하하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시청하게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JTBC뉴스는 지난 8일 관련 보도를 통해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이달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하는 자리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을 설명하면서 한 유튜버의 영상을 보여줬다.

이 동영상은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면서 비속어와 함께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이 담고 있다.

동영상 속에 등장하는 유튜버는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거나  “문재인은 자기는 단 거 언 먹는다면서 (아베가 보낸 케이크 선물을 거부하면서)김정은하고는 케이크를 또 잘만 X먹었다. 그 XX을 떨면서도 한일 관계가 최악"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가 '법인세 인상, 무분별한 복지, 강대국에 앞 뒤 안 재고 당당히 맞서기' 등의 베네수엘라가 했던 정책들을 하고 있으며 이렇게 되면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그리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JTBC뉴스 "영상을 본 많은 직원들이 익명 게시판을 통해 불쾌감을 드러냈다"며 "사건이 알려지자, 한국콜마 측은 '현재의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