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위암 수술 후 칼슘 흡수율 저하로 골다공증 위험 커져"

[라포르시안] 위암 환자는 골다공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암 수술 후 칼슘 흡수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인데, 골밀도 저하를 막으려면 비타민D와 함께 칼슘 보충제를 꾸준히 먹어야 예방이 가능하다는 지적이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제 1저자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영양역학 전공 정수민 연구원)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8년 ~ 20011년)에서 위암 경험자 94명과 암 병력이 없는 대조군 470명을 비교 분석한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 

연구팀에 따르면 위암 경험 환자 대부분(85%)이 뼈가 약해져 있는 상태로 조사됐다. 10명 중 3명(30.2%)꼴로 골다공증이 발견됐고 절반 넘는 환자(55.5%)에서 골감소증이 확인됐다. 

이를 토대로 연령과 성별을 맞춘 대조군과 비교 분석시 위암 경험 환자의 경우 골다공증 발생 위험은 3.72배, 골감소증 발생 위험도 2.8배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이런 결과는 고관절 골절에 직접 관련 있는 대퇴골 부위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정수민 연구원은 "위암 경험자들의 88%가 칼슘 일일 권장량 기준인 800mg을 채우지 못했다"면서 "비타민 D가 20ng/mL이상 되는 경우도 37.6%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연구 책임자인 신동욱 교수는 "위암 수술 후에는 위 면적이 줄면서 위산이 감소해 섭취한 칼슘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은 결과”라며 “구연산 칼슘과 비타민 D 복합제를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암학회 국제 학술지인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근호에 실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